회원로그인

심봤다...무등산서 1억쩌리 천종 삼 21뿌리 발견

페이지 정보

관리자 작성일 :19-06-09 23:46 조회 :96회 댓글 :0건

본문

 조상 묘를 벌초하기 위해 산에 오르던 50대 남성이 1억원 상당의 천종 산삼 21뿌리를 발견했다. 

 

원본보기 

고씨가 발견한 천종산삼./한국전통심마니협회 제공 

 

6월6일 한국전통심마니협회에 따르면, 지난 2일 낮 12시쯤 벌초를 위해 전남 담양군 무등산에 오르던 고모(50)씨가 수풀 사이에서 천종산삼 21뿌리를 발견했다. 

 

10여년 전부터 산을 오르며 취미로 약초를 캐 온 고씨는 삼잎을 알아봤다. 그는 총 15뿌리의 어미산삼(모삼)과 6뿌리의 아들산삼(자삼) 등 가족 천종산삼을 조심스레 캐냈다. 감정 결과 모두 1억원 상당으로 알려졌다. 

 

한국전통심마니협회 관계자는 "천종산삼이 대량으로 나오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며 "모삼은 70년 이상, 자삼은 20~30년 정도로 무게도 두냥(75g) 정도라 1억원의 감정액도 무리가 없다"고 했다. 

 

천종산삼은 사람의 손이 닿지 않는 산 속에서 자연 상태로 자란 산삼을 말한다. 천종산삼은 조선시대 인삼값 기준, 동일 무게 금값의 20배 이상으로 알려졌다. 

 [안소영 기자 newsflash@chosunbiz.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산삼스토리 목록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5월초부터 9월초까지 산삼전초 사은전 !!
Copyright © 2006 延边聖山本草商贸有限公司 吉ICP备07004427号 住所 :延吉市北新胡同22号1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