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50세 이후 쉽게 넘기면 안 되는 몸의 신호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백두넷 | 작성일 :21-02-15 17:24|

본문

젊었을 때는 가볍게 여기던 증상이 50대가 지나면 더 큰 위험 징조가 될 수 있다. 미국 건강의학포털 웹엠디(WebMD)는 50세 이후 중년에 주의해야 할 몇 가지 전조증상과 생활 속 예방법을 소개했다.

어지럽거나 토할 것 같은 느낌=심장마비

 심장마비는 세계적으로 발병률이 높은 질환 중 하나다. 미국에서만 매년 73만 5천 명이 심장마비에 걸리며, 50대 남성이 심장 질환에 걸릴 확률은 50%나 달할 정도다. 가장 흔한 징후는 가슴 통증, 호흡곤란, 허리, 어깨, 목 통증이다. 땀이 나거나 어지럽거나 토할 것 같은 느낌이 들기도 한다. 정상체중을 유지하고 담배를 멀리하며 규칙적으로 운동을 하면 위험을 낮출 수 있다.

팔다리에 힘이 빠지고 방향감각 상실=뇌졸중

 뇌졸중에 걸리면 몸 속 피가 정상적으로 뇌에 전달되지 않아 뇌세포가 죽기 시작한다. 증상으로는 갑자기 얼굴, 팔, 다리에 힘이 빠지거나 감각이 없어지는 것, 방향감각이 없어지거나 혼동이 오는 것, 말하는 데 문제가 생기는 것 등이 있다. 이런 증상이 나타나면 곧바로 병원을 찾아야 한다. 정상 혈압 유지, 콜레스테롤 낮은 음식 섭취, 스트레스 관리, 운동, 금연을 통해서 위험을 낮출 수 있다.

어지럽고 피부가 축축한 느낌 =동맥류

 심장 질환이나 뇌졸중의 위험을 낮추기 위해 생활습관을 개선하면 동맥류에 걸릴 위험도 낮출 수 있다. 동맥류는 동맥벽이 약해지거나 동맥 안쪽의 압력이 증가해 동맥의 일부가 팽창하는 것이다. 동맥벽이 파열되면 심각한 내출혈이나 뇌졸중으로 이어질 수 있다. 증상으로는 통증, 메스꺼움, 어지러움, 피부가 축축해지는 것, 빈맥 등이 있다.

가벼운 충격에도 쉽게 뼈가 부러짐=골절

 골절은 어느 나이에서나 일어날 수 있지만, 뼈는 나이가 들수록 약해지고 부러지기 쉬워진다. 뼈의 강도가 약해져 쉽게 골절되는 골다공증은 특히 중년여성이 많이 걸린다. 완경 이후 골밀도가 급속도로 약해지기 때문이다. 칼슘과 비타민 D가 골다공증을 늦추거나 악화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검은 얼룩과 섬광이 보이는 증상=망막박리

 망막은 눈 뒤에 있는 빛에 매우 민감한 막으로, 우리가 눈으로 보는 것을 뇌에 전달해주는 기관이다. 망막이 눈의 바깥 벽에서 분리되는 현상을 망막박리라고 하는데, 이렇게 되면 망막에 필요한 산소와 영양 공급을 받을 수 없게 된다. 망막박리가 일어나면 눈 앞에 검은 얼룩이 떠다니는 것처럼 보이거나 섬광이 보일 수 있다. 영구적으로 시력을 잃을 수 있으니 빨리 진료를 받아야 한다. 망막박리는 심한 근시이거나 백내장수술을 받은 사람, 기타 안과 질환이 있는 사람에게 더 흔하게 나타난다.

소변에 피가 나오는 증상=신장결석

 신장결석은 신장에서 생기는 단단한 덩어리로 주로 칼슘으로 되어 있다. 보통은 무해하게 몸 밖으로 배출되지만 크기가 크면 극심한 통증을 유발하고 출혈이나 감염을 일으키기도 하며 소변의 흐름을 막기도 한다. 여성보다 남성에게 더 흔하게 나타나는 질환이며, 매일 충분한 양의 수분을 섭취하여 예방할 수 있다.

엄지발가락에 통증과 붓기=통풍

 통풍은 몸에 요산이 쌓여 발생하는 관절염의 한 형태로 주로 관절 한 곳, 보통 엄지발가락에 갑작스러운 통증과 붓기를 동반해 나타난다. 고혈압 약을 복용하거나 붉은고기와 조개류를 자주 먹는 사람, 음주를 하는 사람이 통풍에 걸릴 위험이 높다. 과당으로 알려진 탄산음료 감미료 또한 발병 위험을 높일 수 있다.

 



1949237853_GInFvChE_anigif.gif

 

0

身心건강 목록

身心건강 목록
[공지]당뇨병 근본적인 치료 인기글 ​당뇨병은 근본적인 치료를 하면 치료되는 병입니다. 당뇨병에 걸렸다고 우울해하거나 걱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오히려 당뇨병이 있다는것을 알았다는 것(젊은 나이에 빨리 알수록)은 축복일 수도 있습니다. 당뇨병의 근본적인 원인을 알고 근본적인 치료와 함께 생활에서 꾸준한 실천, 관리(운동, 식이요법)를 하면 합병증을 예방하고…(2009-08-18 10:43:23)
[공지]건강비방 33가지 꼭 읽어보세요 인기글 1. 아는 것이 건강을 지키는 힘이다. 의학적, 과학적 지식은 매 3.5년 혹은 그보다 짧은 간격으로 배가되고 있다. 16년 이내 우리는 어떻게, 왜, 우리가 늙어 가는지, 그리고 그것을 어떻게 치료할 것인가에 관하여 32배 이상을 알게 될 것이다. 교육을 받고, 가장 최신 정보의 정점에 이르게 되면, 당신 역시 오래도록…(2016-11-14 18:54:06)
소변 상태로 점검하는 내 몸 건강 ‘신장’이라고도 일컫는 콩팥은 등허리의 양쪽에 있는 강낭콩 모양의 기관으로, 혈액 속 노폐물을 걸러내 소변으로 배설하는 역할을 한다. 또 항상성 유지 기능을 가지고 있어 몸 속 산과 알칼리의 균형을 잡고, 나트륨이나 칼륨, 칼슘 등 전해질 균형을 조율한다. 이외에도 생명 유지에 필수적인 호르몬을 생산·분비해 혈압을 조절하…(2021-02-15 19:25:39)
걸음 빠른 사람이 더 오래 산다 (연구 걸음 빠른 사람이 더 오래 산다 (연구) 걷는 속도가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밝혀졌다. 빠르게 걷는 사람은 느리게 걷는 사람보다 사망률이 24%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1일 영국 스포츠 의학 저널(British Journal of Sports Medicine)은 걷기와 건강의 상관관계에 대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2021-02-15 19:18:52)
아침과 저녁, 언제 운동할까? 아침과 저녁, 언제 운동할까? 열구름이 따가운 햇살 가려서 쑥쑥 올라가던 수은주가 주춤! 아침 최저 14~20도, 낮 최고 23~31도로 어제보다 덜 뜨겁지만 여전히 덥습니다. 미세먼지 지수 ‘보통’이지만 공기 깨끗하다고 할 수는 없습니다. 보건 마스크 써도 소용없는 오존 때문입니다. 오존은 산소 원자 3개가 엉킨 기체로…(2021-02-15 19:08:13)
♧佛家에서 말하는 健康 10訓♧ 인기글 ♧佛家에서 말하는 健康 10訓♧ 1. 소육다채 (少肉多菜) 육식을 적게 하고 채소를 많이 먹어야 한다는 말이다.불교에서는 육식을 금기하고 있지만,재가의 불교신자들은 가능한 한 육식을 피하고,먹는다 하더라도 적게 먹을 것을 권장하고 있다. 그 대신 채소를 많이 먹어서 부족하기 쉬운비타민과 무기질을 공급할 것을 권하고 …(2021-02-15 19:05:39)
나이 드니 줄어드는 잠...노인은 덜 자도 되나 인기글 나이 드니 줄어드는 잠...노인은 덜 자도 되나 나이가 들수록 잠이 준다. 특히 노인들은 새벽잠이 없다. 잠이 준다는 건 덜 자도 된다는 의미일까? 결론부터 얘기하면 그렇지 않다. 젊은이든 노인이든 성인은 하루 평균 8시간의 수면을 필요로 한다. 이보다 덜 자거나 많이 자면 생체리듬이 깨지고, 하루 종일 피곤하고 나른한 …(2021-02-15 19:02:29)
30분 운동, 당뇨 환자 사망 위험 낮춘다 운동 능력이 좋고 운동을 많이 하는 당뇨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에 비해 사망 위험이 40~65%까지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미국 조지워싱턴 대학병원 내분비내과 연구팀은 재향군인병원에 등록된 2690명의 남성 제2형 당뇨병 환자를 대상으로 7년 동안 연구를 진행했다.연구팀은 대상자들의 체질량지수(BMI)를 측정해 정상 …(2021-02-15 19:00:35)
직장에서 은밀히 하면 좋은 운동 4 상당수 직장인은 하루 8~9시간 이상 컴퓨터 앞에 앉아있는 시간을 보낸다. 눈이 피로할 때는 시선을 가끔씩 멀리 두는 것이 좋고, 무기력하고 기운이 없을 때는 견과류 등의 건강 간식을 먹으면서 에너지를 보충할 수 있다. 하지만 앉은 자세에서 뻐근한 어깨나 결리는 옆구리까지 풀기는 쉽지 않다. 따라서 가급적 한 번씩 일어나…(2021-02-15 18:55:11)
자는 동안 몸에서 일어나는 현상 8 자는 동안 몸에서 일어나는 현상 8 수면은 생애의 30%를 차지할 정도로 높은 비중을 차지한다. 잠을 잘 자야 삶의 질이 좋아지는 이유다. 그렇다면 잠을 자는 동안에 어떤 일이 일어날까. '허프포스트'가 잠 잘 때 우리 몸에서 일어나는 현상 8가지를 소개했다. 1. 체온이 떨어진다 잠이 들면 체온이 1…(2021-02-15 18:51:13)
역류성 식도염 원인과 예방치료 목소리가 쉬고, 목 안에 무엇인가 걸려 있는 듯한 불편감이 있다면 인후두 역류 질환을 의심해야 한다.쉰 목소리, 잦은 헛기침 등 아침에 심해져… 목감기와 혼동하기 쉬워 역류성 식도염과 원인 같아… 식사 후 바로 눕지 않고, 야식 피해야 한다 ​회사원 조모(56) 씨는 며칠 전부터 목에 무언가 걸려 있는 느낌이 들었다. 처…(2021-02-15 17:59:37)
심장병에 좋은 음식, 나쁜 음식 (연구) 붉은 고기와 흰 밀가루, 그리고 콜라처럼 단 음료를 많이 마시는 사람은 심장병에 걸릴 위험이 높다는 논문이 연이어 두 편 나왔다.먼저 하버드 T. H. 챈 공중보건 대학원 등 연구진은 성인 남녀 21만여 명을 대상으로 고-염증성 식단과 항-염증성 식단이 심장에 미치는 영향을 살폈다.고-염증성 식단이란 붉은 고기, 가공육,…(2021-02-15 17:38:22)
[열람중]50세 이후 쉽게 넘기면 안 되는 몸의 신호 젊었을 때는 가볍게 여기던 증상이 50대가 지나면 더 큰 위험 징조가 될 수 있다. 미국 건강의학포털 웹엠디(WebMD)는 50세 이후 중년에 주의해야 할 몇 가지 전조증상과 생활 속 예방법을 소개했다.어지럽거나 토할 것 같은 느낌=심장마비 심장마비는 세계적으로 발병률이 높은 질환 중 하나다. 미국에서만 매년 73만 5천…(2021-02-15 17:24:49)
;C형간염’, 검진 통한 조기발견이 완치 첫 걸음 예방백신이 없어 무방비 상태로 감염될 위험이 있는 바이러스성 감염병이 있다. C형간염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간에 염증을 일으키는 ‘C형간염’이다. C형간염은 위중한 질환의 주 원인이 되는 심각성이나, 주변 확산 위험이 존재하는 감염병으로써의 관리 중요성 등이 크지만, 현실은 다른 간염(A형, B형간염)에 비해 떨어지는 간염…(2021-02-15 16:42:23)
하루 중 언제 우유를 마시는 것이 좋을까? 우유는 양질의 단백질, 비타민 및 광물질을 함양하고 있어 매우 우수한 영양소로 우리 몸에 이로운 점도 많다. 하지만 마시는 법을 둘러싸고 여러 의견들이 있다. 어떤 사람은 아침에 마시는 것이 좋고 영양 흡수에도 좋다고 하고, 또 어떤 이들은 저녁에 마시는 것이 좋은데 잠을 잘 오게 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렇…(2021-02-12 23:24:17)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새해 건강복 많이 받으세요
延边聖山本草商贸有限公司(연변성산본초상무유한공사) 전화 0433~4329139 콜센터 07048298215
Copyright © 2006 吉ICP备2020005010号 住所 :延吉市北大新城 2号楼3010
企业法人注册号(법인사업자 등록번호):222400000012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