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눈물없이 볼수없는 편지 두통

페이지 정보

관리자 작성일 :19-07-25 16:57 조회 :17,216회 댓글 :0건

본문

눈물없이 볼수없는 편지 

 

 ♣국경을 허문 편지 두통 

​ 

ad9f319bdcdb304847180957f7fc04b4_1564041
 

2차 세계 대전 중 영국군과 독일군이 공중전을 하다가 

영국 전투기가 독일 전투기 한 대를 격추시겼습니다. 

그 전투기를 격추시킨 영국 공군 장교가 착륙하여 추락한 독일 전투기에 접근해보니 

전투기는 완파되었고 독일 공군 장교는 피를 흘린채 죽어 있었습니다. 

ad9f319bdcdb304847180957f7fc04b4_1564041 

영국 장교는 야릇한 죄책감을 느끼면서도 

그 죽은 독일 장교에게서 어떤 비밀스런 정보라도 얻을 수 있을까 해서 

그의 주머니를 뒤지다가 그 독일 장교가 어머니와 함께 찍은 사진 한 장과 

그 어머니가 보낸 편지 한 장을 발견하였습니다. 

사진 뒷면에는 ‘어머니의 사랑 속에’라고 적혀 있었고 

편지 내용은 아들을 사랑하는 어머니의 마음이 구구절절 가득 담겨 있었습니다. 

영국 장교는 그 유품들을 그냥 버릴 수가 없어 주머니에 간직 했습니다. 

 

시간이 흘러 전쟁이 끝난 후에도 영국 장교는 

자신이 격추시킨 전투기에서 죽어간 독일 장교의 생각이 늘 그의 뇌리에서 떠나질 않았습니다. 

그는 보관하고 있던 독일장교의 유품인 그 편지와 사진을 자주 보면서 

아들을 잃은 그 어머니의 마음을 헤아려 보곤 했습니다. 

 

그러면서 몇년 전에 세상을 떠난 자신의 어머니와 그 독일 어머니를 일치시키고 있었습니다. 

그 독일장교의 어머니가 자꾸만 자신의 어머니로 느껴지는 것이었습니다. 

 

그는 마음 속으로 그녀를 ‘어머니’라고 불러 보았습니다. 

어머니 없는 그가 그렇게 속삭이고 나니 

마치 돌아가신 어머니가 저 멀리 독일에 살아 돌아온 것 같은 착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어느 날 

그는 그 독일 어머니에게 자신의 심정을 편지로 써드리고 싶은 마음이 간절했지만 

그 편지가 어머니의 슬픔과 고통을 더욱 가중시키지나 않을까 하는 염려도 없지 않았습니다. 

그는 몇번이나 망설이다가 그 일을 기억 속에서 지워버릴까도 생각해 보았지만 

잊어 버리기에는 너무나도 강하게 밀려오는 상념이었습니다. 

 

그는 그 어머니가 아들에게 보낸 마지막 편지를 다시 읽어 보았습니다. 

아들과 함게 찍은 사진과 편지를 다시 보는 순간 

그는 편지를 써야겠다는 강한 뜻을 억제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 편지 겉봉에는 어머니가 살고 있는 독일 주소가 또렷하게 적혀 있었습니다. 

그는 드디어 펜을 들고 편지를 쓰기 시작했습니다. 

 

“‘사랑하는 우리 어머니!’ 

저는 영국의 공군 R 대위입니다. 제가 지난해 공군에 복무하던 중…” 

그는 전쟁 중에 발생한 일들과 종전 후에도 계속 잊을 수 없었던 

P대위(죽은 독일 장교)와 그 어머니에 대한 생각과, 

편지를 쓰게 된 심경을 자세하게 적은 후 다음과 같이 끝을 맺었습니다. 

 

“….제가 차라리 P 대위의 시신이나 유품을 보지 않았더라면 

P 대위와 어머니에게 이토록 심한 죄책감은 느끼지 않았을런지 모르겠습니다. 

전쟁이라고 하는 소용돌이 속에서 저지른 불가피한 일이라고는 해도 

저는 죽은 P 대위와 어머니로부터 어떤 방법으로든지 속죄를 받고 싶은 심정입니다. 

 

어머니, 제가 속죄 받을 수 있는 길은 

오직 P대위를 대신해서 제가 어머니의 아들로 살아가는 것이라고 판단했습니다. 

하지만 어머니가 제 뜻을 어떻게 받아 들이실지는 모르겠습니다. 

어쩌면 저에게 원한을 품으실 수도 있고, 

저로 인해서 과거의 악몽이 재현될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어머니께서는 어떠한 생각을 가지시든지 

저는 일방적으로라도 어머니의 아들로 살아 가고 싶습니다. 

저의 이 진심을 받아주셔서, 

자격도 없는 이 몸이지만 P 대위 대신 아들로 맞아 주신다면 

저로서는 너무나 감사하고 더할 수 없는 기쁨이 되겠습니다. 

 

어머님께서 허락하신다면 저는 언제든지 달려가 어머님을 뵙고 싶습니다. 

늘 강건하시기를 바라오며 

하나님의 은총이 항상 어머님과 함께 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영국 공군 R대위가 독일 어머니에게 편지를 보내고 나서 

거의 한 달이 다 된 어느날 독일에서 편지가 한 장 날라왔습니다. 

P대위의 어머니로 부터 온 편지 였습니다. 

R대위는 긴장감을 감추지 못한 채 설레이는 기대를 안고 

봉투에서 편지를 꺼내 펴보았습니다. 

편지의 상단 첫줄에는 이렇게 쓰여 있었습니다. 

 

“내 사랑하는 아들 R에게” 

긴장했던 R대위의 표정이 금세 환해지더니 어느 듯 그의 눈시울은 붉어졌습니다. 

R대위는 흥분을 진정시키면서 편지를 읽어 내려갔습니다. 

 

“… 네 편지를 받고 나는 며칠 동안 잠을 잘 수가 없었단다. 

그것은 전사한 내 아들에 대한 생각 때문이라기 보다는 

너의 그 아름답고 착한 마음이 안겨준 충격 때문이었다. 

 

전쟁이 끝나고 총성이 멎은 후 조용해진 세상처럼 

전쟁 중에 희생된 수 많은 전사자들과 그들로 인해서 흐느끼는 가족들의 곡성도 

시간과 함께 역사 속으로 서서히 묻혀지는 지금 

네가 보내 준 한통의 편지는 마치 전사한 내 아들이 

다시 부활하여 R이라는 이름으로 내 곁에 나타난 것과 똑같은 감격이었단다. 

 

때로는 세상이 허무하기도 했고, 

때로는 죽은 자식 생각하면서 낙심하고 절망하기도 했었지. 

그런데 네 편지를 받고는, 

이 세상에는 그 허무함도 그 절망도 다 극복시키고 

새로운 용기와 희망으로 치달을 수 있게 하는 힘의 원천이 있음을 나는 깨닫게 되었단다. 

그 힘은 바로 사랑이었고 그 사랑을 나에게 선물한 사람이 바로 너 R대위로구나! 

 

지금까지 온 세상은 다 나의 고독과 슬픔과 한을 잊고 있는 듯 했는데 

이제는 나 혼자가 아니라 온 세상이 다 나의 친구가 되고, 나의 위로가 되고, 

나와 인생의 무거운 짐을 함께 지고 언덕을 넘어가는 동반자로 느끼게 된 

이 나의 심정을 너도 이해하고 함께 기뻐해주기 바란다. 

 

생각해 보면 너나 죽은 P대위나 모두 전쟁의 희생자 이면서도 

또한 주어진 사명에 충실했던 장한 젊은이들이 아니었느냐. 

높은 파도와 거친 물결이 흉용하는 저 바다라도 

그 밑에는 물고기들의 고요한 서식처가 있듯이 

전쟁이 휘몰고온 파도에 휘말렸던 나는 이제 너를 통해서 평온과 안정을 되찾게 되었으니 

나는 물론이고 내 아들 P대위도 천국에서 얼마나 기뻐하겠느냐. 

 

고맙다. 한 없이 고맙다. 

사랑하는 내 아들아! 

 

이제 너와 나는 한 개인 대 개인의 만남이 아니라 

영국과 독일이, 적과 적이, 원수와 원수가 서로 손을 잡고 서로 화해하고 이해하며 

화평의 약속을 이루어가는 평화의 상징으로 남게 될 소중한 만남이 되리라고 믿는다. 

 

내가 허락만 한다면 금방이라도 달려 오겠다는 네 마음처럼 

나도 마음 같아서는 지금 당장이라도 너에게 달려가고 싶구나. 

약 두어달이 지나면 꽃피는 봄이 오는데, 

그때쯤 시간을 내어 너를 만나볼 수 있는 기쁨을 안겨주기 바란다. 

 

이 편지가 너에게 닿을 것을 생각하니 더욱 더 보고 싶고 그리워지는 내 사랑하는 아들아, 

우리가 상봉하게 될 그날까지 하나님의 사랑과 은총이 늘 함께 하시기를 기도드린다. 

-독일에서 엄마가-“ 

 

하나님은 

우리 인간이 생명을 유지시킬 모든 자양분을 자연과 만물을 통해 공급해 주십니다. 

동시에 보이지는 않지만 인간이 인간답게 살아갈 수 있는 

가장 값지고 소중한 요소를 주셨는데 그것이 곧 사랑입니다. 

 

그 사랑은 누구에게나 주어져있는 잠재력이기도 합니다마는 

우리는 그 것을 끌어내어 표출시켜 사용하지를 않고 있습니다. 

 ad9f319bdcdb304847180957f7fc04b4_1564041 

그 사랑은 아무리 어두운 이생의 고난과 시련 속에서도, 

즉 가난 속에서도, 질병 속에서도, 탄압과 압제 속에서도, 

심지어 피비린내 나는 전쟁 속에서도 희망의 꽃을 피우고 행복의 열매를 맺어주고 있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문학/좋은글 목록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5월초부터 9월초까지 산삼전초 사은전 !!
Copyright © 2006 延边聖山本草商贸有限公司 吉ICP备07004427号 住所 :延吉市北新胡同22号1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