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노동절 연휴 유커 한국 초저가 쇼핑 관광 상품 주의 당부

페이지 정보

관리자 작성일 :19-05-01 21:33 조회 :213회 댓글 :0건

본문

정산호 기자 = 5월 1일 부터 4일까지 이어지는 중국 노동절 연휴를 맞아 대규모 중국 관광객의 한국방문이 기대되는 가운데 중국 외교부가 한국행 초저가 유커 여행상품에 대한 주의를 당부하고 나서 주목을 끌고 있다. 

 

29일 중국 외교부 산하 위챗 공식 계정은 주한 중국대사관 소식을 인용, "초저가 한국 여행 상품을 구매한 중국인 단체 관광객들을 중심으로 물건 강매, 여행 상품 클레임 제보가 속출하고 있다"면서 한국 여행을 계획중인 자국민들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중국 매체 중국신문망(中国新聞網 )에 따르면 최근 중국 여행사들은 3박 4일 기준 1000위안(약 17만원)짜리 초저가 한국 관광상품들을 판매하며 한국 관광객 모집에 열을 올리고 있다. 

해당 업체들은 이들 관광객들을 한국에 데려와 약속했던 여행일정과는 달리 매일 쇼핑을 시키는데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품 구매를 유도 혹은 강매해 커미션을 챙기는데 혈안이며, 관광객들이 반발하는 경우 이들을 관광지에 방치하는 경우도 발생해 심각한 문제가 되고 있다고 중국신문망은 전했다.

 ecba40ebb9d8f94bb4426308109409df_1556713
초저가 한국 여행상품에 주의를 당부한 중국 외교부 [캡처=중국 외교부 공식 위챗 계정]

중국 외교부는 이러한 사태를 방지하기 위해 “여행상품 구매 전 여행사가 제공하는 일정, 가격, 계약 내용 등의 구체적인 내용을 파악하고, 합리적인 가격의 관광상품을 구매해야 한다”면서"계약 내용 중에 쇼핑이 얼마나 포함 되어 있는지, 추가 요금 지불 사항이 있는지도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고 당부했다. 

외교부는 “피해 발생을 대비해 여행회사명, 가이드 이름, 연락처, 가이드 자격번호 등을 저장해 둘 것”을 권했다.

chung@newspim.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중국여행 목록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5월초부터 9월초까지 산삼전초 사은전 !!
Copyright © 2006 延边聖山本草商贸有限公司 吉ICP备07004427号 住所 :延吉市北新胡同22号1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