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호랑이에게 가죽 달라고 협상하는 건 ‘배수의 진’ 친 격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백두넷 | 작성일 :20-10-01 00:23|

본문

강도 행각에 마주해 번번이 양보하고 타협할 것인지, 아니면 매사에 신중을 기하고 단호하게 싸울 것인지는 현재에 입각한 원칙적 문제이자 장기적인 관점에 착안한 전략적 문제이기도 하다. 

‘틱톡(Tiktok) 거래’가 이런 선택에 직면했다.미국이 자신의 사리사욕을 위해 신의를 저버린 채 동업자를 억누르고 시장을 독점하는 것이 갈수록 많은 사실에 의해 검증되고 있다. 

프랑스 알스톰 사건, 일본 도시바(Toshiba) 사건에서 오늘날 중국 중싱통신(中興•ZTE)과 화웨이 사건에 이르기까지 미국의 타국 기업에 대한 괴롭힘이 거듭 상연되고 있다. 

이를 통해 미국 우선주의란 곧 “너희들은 나를 따르면서” 내 따까리나 하라는 것이고, 미국 우선주의가 위협에 봉착하면 “살고 싶지 않냐”며 바로 괴롭힘을 가한다는 패권 논리를 읽을 수 있다.

‘틱톡 거래’ 사건에서 미 정부는 목적을 달성하지 않으면 틱톡을 폐쇄할 듯 기세등등했다. 하지만 미 정부가 ‘속 빈 강정’이라는 사실은 은폐할 수 없다. 폐쇄가 어떤 법률·법규에 근거를 두고 있는지는 일단 차치하고 누가 집행하며, 어떻게 집행할 것인가? 폐쇄한 뒤에 수천 명에 이르는 미 본토 직원의 실직은 어떻게 할 것인가?

 틱톡에서 활동하는 수십만 명의 블로거들이 일자리를 잃고 수입원을 상실하는 것은 어떻게 할 것인가? 

이는 미 정치인이 감당할 수 없는 결과다.

미국이 고집을 부리는 이치는 단순하다. 미국은 시장을 원천적으로 독점해 미 기업이 독주하는 상황을 만들어 글로벌 시장의 미국화 생태계를 조성함으로써 라이벌의 숨통을 쥐고 흔들면서 타국 기업을 착취해 천문학적인 독점 이익을 챙기는 목적을 이루려는 것이다.

미국이 호시탐탐 노리고 있는 마당에 어찌 호랑이에게 가죽을 달라고 하겠는가. 

더 물러설 곳이 없을 때는 완강히 투쟁해 자신의 정당한 권익을 지켜야 한다. 이는 마지노선이자 유일한 원칙이고 방법이다.

미국의 틱톡 사냥 및 화웨이에 대한 전 세계적 저격의 실질은 세계 각국 첨단 IT 기업이 세계 일류의 기술을 가지고 독립적으로 발전하는 희망을 꺾기 위한 것이다. 

미국의 통제를 받은 틱톡의 재편이 본보기가 된다면 세계적으로 자신의 핵심 경쟁력을 보유한 성공 기업이 미국에 진출하는 것은 곧 양이 호랑이 입에 들어가는 격임을 의미하게 될 것이다.

 미국은 갖은 극단적인 수단을 동원해 짓밟는 것도 모자라 그들을 미국의 통제를 받는 회사로 전락시킬 것이고, 그 바람에 이들 기업들이 전 세계에 개척한 시장은 미국의 이익을 위한 기업으로 변하게 될 것이다. 틱톡 거래도 이 각본대로 움직이는 듯 보인다.

이런 패권적 논리가 거침없이 승승장구한다면 미국은 영원히 세계 과학기술 패권을 거머쥐게 될 것이다. 

게다가 이런 패권이 철저히 규칙화되어 가만히 앉아서 남의 성과를 날로 먹게 될 것이다.

 이로 인해 피해를 입는 것은 절대 중국 기업에만 그치지 않을 것이다.

이런 패권주의 암적 존재에 마주해서는 오직 “노”(No)라고 해야 한다! 중국은 절대 물러서지 않을 것이다. 이는 중국 기업의 합법적 이익을 단호히 수호하는 것일 뿐 아니라 공정 거래를 실천하는 상업적 윤리이기도 하다.

 제멋대로 행동하는 것은 대가를 치르게 된다는 것을 미국이 알도록 해야 한다. 중국은 자신의 핵심 이익이 훼손당할 때 울분을 삼킨 채 입을 꾹 닫고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며, 중국 기업도 절대 미국이 함부로 유린할 수 있는 어린양이 되지 않을 것이다.

투쟁으로 평화를 구하면 평화가 존립하지만, 타협으로 평화를 구하면 평화는 멸망한다.

 70년 전 중국 인민지원군이 조선전쟁(朝鮮戰爭, 6·25 전쟁)에서 자신이 제일이라고 으스대는 미군을 이기면서 중국은 장기간의 평화 건설 환경을 얻었다. 

오늘날에도 우리는 과감하게 승리해야 하고, 여전히 승리할 수 있다.

한 방을 날려야 백 대를 맞지 않을 수 있다. 패권주의가 바짝 접근해 오는 것에 마주해 우리는 과감하게 칼을 빼들고 상대방을 위해 규칙을 세워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말을 타면 경마 잡히고 싶어지듯 끝없이 욕심을 부리며 갈수록 한술 더 뜨는 심각한 상황을 맞게 될 것이다. 이것이 틱톡 거래에 대한 우리의 분명한 입장이다. 

(번역: 이인숙)

원문 출처: 인민망(人民網) 

0

오피니언 목록

오피니언 목록
세 가지 차원에서 이해하는 제14차 5개년 계획 전 세계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올해 중국 양회(兩會)가 예정대로 개최되면서 세계에 긍정적인 신호와 강한 자신감을 전했다. 지난해 중국은 가장 먼저 코로나19를 진압했고 세계 주요국 가운데 가장 먼저 플러스 경제 성장을 달성했다. 올해 중국이 제14차 5개년 …(2021-03-07 10:35:51)
[2021 양회(兩會) 기본 양로금 17년 연속 ↑…노년 삶… 2021 양회(兩會)에서 퇴직자의 기본 양로금 인상’이 5일 심의에 제청된 정부업무보고에 삽입됐다. 이는 올해 중국 기본 양로금이 17년째 연속 인상돼 보고에 제출된 일련의 조치와 함께 노년의 삶의 질 향상을 도울 것임을 의미한다.장리(張力) 전국 정협위원 겸 쓰촨(四川)성 인력자원사회보장청 1급 순시원은 “양로금은 노인의 생활을 가장 기본적으로 보장하는 것이다. 2005년부터 17년 연속 기본 양로금을 상향 조정한 것은 우리 당의 집권은 국민을 위한 것이라는 이념을 충분히 보여준다”고 말했다.이…(2021-03-07 10:34:06)
중국 “53개 개발도상국에 백신 지원” 인기글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8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중국이 외국에 제공한 백신 관련 진전을 소개하면서 중국은 파키스탄 등 53개 개발도상국에 백신을 지원했으며, 22개국에 백신을 수출했거나 수출하고 있다고 말했다.왕 대변인은 중국이 백신을 개발해 사용하게 되면 전 세계 공공재로 사용하고 개발도상국에서 백신이 적정…(2021-02-15 18:17:27)
중국경제, 어떻게 세계에 기여했나? 10가지 측면으로 살펴본… 인기글 100조 위안! 18일 중국이 발표한 2020년 경제 성적표에서 GDP는 최초로 100조 위안을 돌파한 101조 5986억 위안을 기록하면서 전년 대비 2.3% 성장한 것으로 집계됐다. 눈부신 성적은 예견된 것이긴 하지만 그래도 큰 감격을 안겨준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장기화되고, 세계 경…(2021-02-04 06:09:23)
미국이 폭력 시위를 대하는 황당한 논리 인기글 미국 워싱턴 현지시간으로 1월 6일에 미국 수도 워싱턴에서 폭력 시위가 일어났다. 일부 시위자가 국회의사당으로 난입해 상하원 합동회의가 중단됐다. 이 사건으로 4명이 사망하고, 경찰 1명이 중상을 입은 후 결국 사망했다.미국은 줄곧 다른 나라와 지역에서 이러한 이른바 시민 항쟁을 기쁜 마음으로 보며, 그로 인한 난동과 사…(2021-01-17 17:05:07)
中 외교부 “중국의 방역 성과는 ‘코로나19 은폐’ 망론에 … 인기글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초기에 사태를 숨기려 하지 않았냐는 기자의 질문에 왕원빈(汪文斌) 외교부 대변인은 “중국이 코로나19 사태를 숨겼다고 비난하는 주장은 사실적 근거가 없다”면서 “중국의 방역 성과는 이른바 ‘코로나19 은폐’ 망론에 대한 최상의 답변”이라고 말했다.왕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2020-12-30 22:19:48)
세계는 왜 중국경제의 "예상 초월"에 감탄하는가? 인기글 세계는 왜 중국경제의 "예상 초월"에 감탄하는가?​ "중국경제가 10월 빠른 속도로 반등했으며 중국이 올해 유일하게 성장하는 주요경제체의 지위를 튼튼히 다졌다." 중국 관변측이 일전에 10월 경제수치를 발표한 후 블룸버그 통신이 이와같이 평가했다. 로이터 통신은 중국의 10월 경제 성적표는 "전반적으로 예상을 초월했다"…(2020-11-30 16:55:09)
서방은 중국 탈빈곤 모델 심도있게 배워야.... 인기글 서방언론: 서방은 중국 탈빈곤 모델 심도있게 배워야​ "참고소식"은 29일 스페인 중국문제 전문가 후리오 리오스가 스페인 중국정책관찰사이트에 발표한 "극단 빈곤이 없는 중국"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글은 얼마전 중국이 발표한 소식에 따르면 중국의 마지막 빈곤현들이 탈빈곤을 실현했다고 하면서 중국 몇 세대들의 견지로 수억명이 발전낙후와 빈곤에서 벗어났다고 밝혔다. 글은 중국은 극빈을 성공적으로 제거했다면서 이는 탈빈곤은 실현 가능하며 근성과 정치적 념원이 있어야 할 뿐만 아니라 모델 제정이 필요하며…(2020-11-30 16:53:29)
[열람중]호랑이에게 가죽 달라고 협상하는 건 ‘배수의 진’ 친 격 인기글 강도 행각에 마주해 번번이 양보하고 타협할 것인지, 아니면 매사에 신중을 기하고 단호하게 싸울 것인지는 현재에 입각한 원칙적 문제이자 장기적인 관점에 착안한 전략적 문제이기도 하다. ‘틱톡(Tiktok) 거래’가 이런 선택에 직면했다.미국이 자신의 사리사욕을 위해 신의를 저버린 채 동업자를 억누르고 시장을 독점하는 것이 …(2020-10-01 00:23:03)
미국인을 위한 강의: 중국공산당은 누구인가? 인기글 미국인을 위한 강의: 중국공산당은 누구인가?​뉴욕타임스는 미국 정부가 모든 중국 공산당원과 그 가족들의 미국행 금지안을 검토 중이라고 폭로해 순식간에 여론이 들끊었다. 이런 황당한 생각은 믿기 힘들 정도다. 워싱턴에서 가장 먼저 이를 제안한 사람은 누구일까? 그들은 중국공산당과 중국 사회를 이해하는가? 설마 이 괴상한 주…(2020-08-14 10:35:16)
코로나19 정확한 대응 조력 ‘톡톡’…중국 노하우에 찬사 쏟… 인기글 7월 9일~11일 열린 2020년 월드AI컨퍼런스(WAIC) 온라인 서밋에서 중국 의료기기 업체 유나이티드 이미징(United imaging)이 개발한 ‘uAI 코로나19 의학 영상 스마트 진단 풀스택 솔루션’을 포함한 5개 프로젝트가 WAIC 최고 명예상인 SAIL상(Super AI Leader)을 수상했다.중국의 병…(2020-07-16 11:02:44)
기독교인으로 포장한 위선 정치인 인기글 만약 마이크 폼페이오가 다시 스스로의 도덕 기준을 낮춘다면 그의 신앙은 타격을 입을 것이다​​ [출처: 중국일보(中國日報)] 폼페이오 장관은 ‘경건한 복음주의 기독교인’임을 자처하는데 겉으로 보기에 그런 듯하다. 그는 ‘국회의사당 기독교사업부’ 내각 후원자로 백악관 내각 기독교모임에 참석하며 매주 목회자와 함께 ‘성경…(2020-07-08 15:28:51)
코로나19 통제 성공은 중국공산당의 리더십 부각 인기글 인터뷰: 코로나19 통제 성공은 중국공산당의 리더십 부각— 파키스탄 정의운동당 중앙공보서기 2020-07-03 10:16 주소파키스탄 집권당 정의운동당(PTI)의 Ahmad Jawad 중앙공보서기는 신화사 기자와의 화상 인터뷰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라는 미지의 적에 직면해 중국이 아주 짧은 시간 안에 국내 코로나19상황 통제에 성공한 것은 중국공산당의 리더십을 부각시켰다고 밝혔다.“중국공산당의 코로나19 대처는 세계에 특별한 리더십을 보여주었다”면서 그는 제때, 정확…(2020-07-05 16:24:15)
중국의 주장은 글로벌 방역협력에 방향 제시 인기글 중국의 주장은 글로벌 방역협력에 방향 제시 습근평 국가주석이 17일 베이징에서 화상방식으로 중국과 아프리카 단합 방역 특별정상회의를 주재하고 기조연설을 발표했다. 그는, 확고부동하게 손잡고 코로나19 감염병을 퇴치하며 확고부동하게 중국과 아프리카 협력을 추진하고 확고부동하게 다자주의를 실행하며 확고부동하게 중국과 아…(2020-06-22 13:32:36)
미 학자, "미국, 중국과의 새 냉전 시도... 바이러스의 … 인기글 미 학자, "미국, 중국과의 새 냉전 시도... 바이러스의 위협 초과" 미국 경제학자이며 컬럼비아대학 지속가능발전센터 센터장인 제프리 삭스가 트럼프 정부에서 지금 발동하려는 중국과의 냉전은 코로나 19 바이러스로 인한 세계의 우려를 훨씬 초과한다는 관점을 펼쳤다고…(2020-06-22 13:03:35)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2021년 건강한 한해을 기원하는 고객감사 사은전
延边聖山本草商贸有限公司(연변성산본초상무유한공사) 전화 0433~4329139 콜센터 07048298215
Copyright © 2006 吉ICP备2020005010号 住所 :延吉市北大新城 2号楼3010
企业法人注册号(법인사업자 등록번호):222400000012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