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무역전쟁 계산서' 美조급, 中느긋한 까닭

페이지 정보

백두넷 작성일 :19-11-05 14:06 조회 :21회

본문

'무역전쟁 계산서' 美조급, 中느긋한 까닭

                                 

13차협상 앞둔 중국이 버티는 3가지 이유 

 

2018년부터 시작된 12차례의 미·중 무역협상이 아무 결론 없이 헛바퀴만 돌고 있다. 그 사이 두번의 정상회담과 차관급 실무협상이 있었지만 별 효과가 없었다. 세계의 패권국, 미국의 약화된 힘을 느낄 수 있는 대목이다. 

 

미국은 보복관세 인상을 통한 무역압력, 화웨이 제재를 통한 기술압력, 환율조작국 지정을 통한 금융압력 그리고 최근에는 신장위구르 사태를 이유로 28개 중국기관과 기업을 제재하면서 인권문제까지 들고 나왔지만 중국을 굴복시키지 못하고 있다. 중국의 버티기에 대해 미국이 중국을 한방에 때려 눕힐 결정적 '신(神)의 한 수'가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 문제다. 

 무역전쟁에서 보복관세 인상에도 중국이 버티는 이유는 월마트에 답이 있다. 월마트 제품의 46%가 중국산인 판에 3억2000만명의 거대한 인구가 쓰는 일상용품을 전 세계 최저가로 공급할 나라가 중국 외에 있다면 보복관세는 유효한 수단이지만 없다면 제 발등 찍기다. 이미 미국 경제지의 기자 출신이었던 사라 본지오르니가 '중국산 제품 쓰지 않고 살아 보기' 실험에서 결국 실패했다며 2007년에 쓴 책 <메이드 인 차이나 없이 살아 보기>에 답이 있었다.

 

 

지금 중국은 전 세계 반도체의 60%를 소비하는 최대 소비국이고 미국 반도체 회사들은 적게는 20%, 많게는 90% 매출을 중국에 의존한다. 미국의 대중 반도체 수출 금수조치는 당장은 속시원할지 몰라도 중국에 매출을 크게 의존하는 미국 반도체회사와 스마트폰을 중국에서 OEM 생산해서 오는 애플 같은 IT기업은 낭패다. 

 미국은 최근 중국과의 무역협상이 잘 안 풀리자 중국을 1988년 제정된 종합무역법을 근거로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했다. 그러나 중국은 환율 절상은커녕 오히려 절하했지만 미국은 손 놓고 있다. 

이유는 1988년 제정된 종합무역법상의 환율조작국 지정은 강제 제재수단이 없기 때문이다. 양국이 환율에 대해 협상한다는 것이 전부다. 2015년에 제정된 교역촉진법에 의한 환율조작국은 지정 당하면 4가지 제재를 할 수 있지만, 이는 3가지 조건을 만족해야 지정가능한데 중국은 여기에 해당되지 않는다. 

 

대선 앞둔 트럼프, 무역전쟁을 '콩 전쟁'으로 전락시켜 

 

오사카 정상회담에서 중국은 미국의 콩 수입을 늘리며 화해의 제스처를 보냈지만, 미국이 대만에 무기판매를 하고 환율조작국 지정을 하자 콩 수입 중단을 시사하는 조치를 했다. 왜 하필 콩이 미·중의 무역전쟁에서 핫 이슈가 되었을까? 바로 '표심'에 목숨 건 미국의 선거와 콩기름을 사용하는 중국의 식습관 때문이다 

 

 

오사카 정상회담 이후 미·중의 전쟁은 표면상으로는 빅딜이지만 내용을 보면 '표심'에 목숨 건 '콩 전쟁'의 형국이다. 13차 협상을 앞둔 실무회담에서도 농산품이 가장 핫한 이슈였다. 바둑은 이번 판에 지면 다음 판에 이기면 되지만 미국의 대통령선거는 다음이 없다. 큰소리 뻥뻥 치지만 '콩 전쟁'에서 보면, 트럼프의 지지율 하락에 대한 초조함이 감지된다.

 트럼프의 지지기반은 농업·자동차·석유·방산벨트 지역인데, 트럼프 집권 이후 자동차·석유·방산은 호기를 잡았지만 농산품은 미·중의 무역전쟁으로 직격탄을 맞았다. 중국은 연간 8000만~9000만t의 콩을 수입하는데 이 중 미국산 비중이 30-40%였다. 2018년에 중국이 무역전쟁에 대한 보복으로 미국산 콩 수입을 59%나 줄이자 트럼프의 지지기반인 농업벨트의 표 날아가는 소리가 요란했다. 

 

역대 미국의 선거를 보면 11개 부동표 지역인 스윙스테이트(swing state)의 표가 당락을 결정지었는데, 이 중 농업벨트 지역이 4곳 이상 포함되어 있다. 지지율 하락에 비상이 걸린 트럼프 입장에서는 당장 중국과의 협상테이블에서 농산품 수입이 최우선 과제가 되었고 이를 눈치챈 중국이 버티기 작전에 돌입한 것이다. 

 

오사카 미·중 정상회담 이후 미국은 대중국 압박카드를 쏟아내고 있지만, 중국은 쉽게 굴복할 태세가 아니다. 13차 미·중 무역협상을 앞두고 미국은 '빅딜'을 얘기하지만, 중국은 '스몰딜'을 제시하면서 김 빼기를 하고 있다. 중국은 13차 회담의 의제에서 산업개혁과 보조금 문제는 아예 의제에서 제외하고 지재권 문제도 법률 제정은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흘리고 있다.

 

부러우면 지는 것이고, 초조하면 지는 것이다. 미·중의 무역전쟁에서 최근 3개월간의 상황을 보면 미국이 조급해하고, 중국이 미국의 간보기를 하는 형국이다. 이유는 단 한 가지, 선거다. 미국의 무역적자는 산업 구조적인 문제로 단기간에 해결이 불가능하고 대선을 앞두고 트럼프 지지율은 하락하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역대 10명의 미국 대통령 취임 후 10분기 시점의 지지율을 보면 트럼프 지지율은 카터 대통령을 제외하고는 최저다. 10명의 대통령의 10분기 시점 지지율 평균이 54%인데 트럼프는 41% 수준에 그치고 있다. 그리고 지지율도 7월 이후 계속 하락세이다. 

 힐러리와의 경쟁에서, 선거에는 졌으나 선거인단 투표에서 이긴 트럼프에 대해 이번에도 지지율은 낮지만 최종 선거인단 투표에서 트럼프의 승리를 얘기하는 이도 있지만, 미국의 대통령 당선의 역사를 보면 이 또한 쉽지 않아 보인다. 

 

미국 역대 45명의 대통령 중에서 선거에서는 졌지만 선거인단투표에서 당선된 '운 좋은 대통령'은 총 5명인데 이 중 1900년 이전인 1824년 애덤스, 1876년 헤이즈, 1888년 해리슨 대통령 3명이고 2000년 이후에 2000년 조지 부시 대통령과 2016년 트럼프 대통령 단 2명뿐이다. 그리고 이렇게 당선된 대통령이 같은 식으로 또 대선에서 이긴 경우는 없다.

 미국의 결정적 한방이 없는 미·중 간의 전쟁, 지금 미국은 '싸움 걸기는 쉬워도 끝내기가 어렵게 된 상황'이다. 구조적 무역불균형과 선거를 앞둔 트럼프 지지율 그리고 경기 하강기에 들어선 미국경제를 보면 "바보야, 문제는 경제야”란 말이 생각난다. 

 미·중의 전쟁, 길고 오래갈 싸움이다. 미·중의 13차 협상은 큰 기대를 하지 않는 게 좋아 보인다. 미·중의 단기적인 협상결과에 일희일비할 때가 아니고, 미·중의 힘의 역학구조를 잘 보고 장기적으로 한국의 스탠스를 어디에 둘 것인지 고민해야 할 것 같다.

32e6f8f65cd5a8f7ece02ef42b36995a_1572930

전병서 경희대China MBA 객원교수

오피니언 목록

‘산천이 일곱 번 변했다’ 신중국 70년 소비 아이콘 천지개… 새글

‘산천이 일곱 번 변했다’ 신중국 70년 소비 아이콘 천지개벽 2019.11.20 과거 부의 상징 재봉틀 라디오 박물관으로 첨단 통신 교통 수단이 신시대 아이콘 부상 신중국 수립 초기인 1950년대부터 197…

2019-11-20
2020년판 비지니스 환경 순위에서 중국은 31위

2020년판 비지니스 환경 순위에서 중국은 31위 2019.11.15​​사진=차이나미디어DB 세계은행이 24일 발표한 보고서 “비즈니스 환경의 현상”최신판에 따르면, 세계190개국을 대상으로 한 2020년판 비지니스 환경 순위를 발표했다. 중국은 9개 항목에서 평가가 상승해 순위를 전년…

2019-11-15
중국이 수십 년간 경제위기를 겪지 않는 이유

매년 춘절(春節: 중국의 설)이 되면 중국은 일부 서방 매체와 비관론적인 시각의 경제학자들이 예측한 것처럼 공장이 생산을 중단하고, 상점이 문을 닫고, 사람들이 식료품을 사재기하고, 많은 가정이 현관에 복을 기원하는 글귀를 붙인다……그들은 이런 현상을 ‘경제위기’가 아닐까 하고 의구심을…

2019-11-07
열람중 '무역전쟁 계산서' 美조급, 中느긋한 까닭

'무역전쟁 계산서' 美조급, 中느긋한 까닭 ​13차협상 앞둔 중국이 버티는 3가지 이유 ​2018년부터 시작된 12차례의 미·중 무역협상이 아무 결론 없이 헛바퀴만 돌고 있다. 그 사이 두번의 정상회담과 차관급…

2019-11-05
中 기업 경영 환경 세계 31위…한국은 5위

中 기업 경영 환경 세계 31위…한국은 5위 2019.10.258 사진=차이나미디어DB 중국 정부의 지속된 경영 환경 개선 노력으로 중국이 최초로 기업 경영 환경 세계 40위권에 진입했다. 중국 정부…

2019-10-25
중국의 톨게이트를 책임지는 것은 웨이신, 알리페이도 아닌 E… 인기글

중국의 톨게이트를 책임지는 것은 웨이신, 알리페이도 아닌 ETC?2019.10.08 중국 고속도로 톨게이트/사진=바이두 ​중국에서는 핸드폰으로 QR 코드를 스캔해 결제하는 시스템이 이제 더 이상 이상하거나 신기한 일이 아니다. 어딜가…

2019-10-08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마스코트는 판다 '빙둔둔…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마스코트는 판다 '빙둔둔' 2019.09.30​​빙둔둔 / 사진=라이브 캡쳐 중국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마스코트로 자국의 상징적 동물인 판다를 택했다. 18일 중국 관영매체에 따르면 판다가 얼음옷을 입고 있는 형태의 마스코트인 �…

2019-09-30
中 10년동안 자국산 브랜드 선호도 70%로 증가

中 10년동안 자국산 브랜드 선호도 70%로 증가 2019.09.24 ​ 10년전, 바이두(百度)에서 브랜드 검색 키워드 10회 중 중국 브랜드는 3.8회에 불과했으나 최근에는 7회로 증가, 중국인들의 자국 브랜드에 대한 선호도가 크게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바이두와 인민망연구원…

2019-09-24
세계 500대 기업 중 중국 기업 수가 미국 기업 수를 앞섰… 인기글

세계 500대 기업 중 중국 기업 수가 미국 기업 수를 앞섰다! 2019.09.17​ ​사진=차이나미디어DB 미국 경제 분석지 포춘(Fortune)이 각국 기업의 지난 1년간 영업실적과 성과를 자체적으로 평가해 ‘2019 세계 500대 기업’ 리스트를 발표했다. 올해 세계 500대 기업…

2019-09-17
홍콩 시위에 중국인들 영국에서 '애국주의'… 인기글

홍콩 시위에 중국인들 영국에서 '애국주의' 맞불시위 2019.08.21 ​18일 약 천명의 중국인 화교 중국인 유학생들이 영국 런던 트래펄가 광장(Trafalgar Square)에 모여 '반폭력, 홍콩을 구하자'라는 구호를 외치며 홍콩 반송법 반대 …

2019-08-21
트럼프, 화웨이 거래 90일 연장..."美 기업 장비교체 시… 인기글

트럼프, 화웨이 거래 90일 연장..."美 기업 장비교체 시간 주기 위한 것"2019.08.21​​사진=바이두 - 화웨이 계열사 46곳 블랙리스트 추가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19일(현지시간) 미국 기업이 중국 통신 장비업체 화웨이와 거래할 수 있는 '임시거래 면허'…

2019-08-21
"日, 獨과 달리 이웃에 존경 못받아···이유는 사과 태도" 인기글

"日, 獨과 달리 이웃에 존경 못받아···이유는 사과 태도" 독일은 이웃과 화해했는데…WP "日지도자 감동적 사과 한번도 안 해" 빌리 브란트 전 서독 수상이 폴란드 유대인 희생비 앞에서 무릎을 꿇고 있다. [중앙포토] 한국에 대해 반도체 핵심 부품 수출 규제에 이어 화이트 리스트…

2019-08-16
노령화가 인구문제 전부 아냐, 거대 인구는 여전히 중국 성장… 인기글

노령화가 인구문제 전부 아냐, 거대 인구는 여전히 중국 성장 버팀목 &lt;중국 학자&gt;14억 인구 내수성장 잠재력, 노동력도 여전히 탄탄 4억 중산층, 1억7000만 고등교육 인재도 성장 대들보2019.08.02 노령화, 저출산 등으로 인한 인구문제가 중국 경제발…

2019-08-02
생각의 질량(质量)이 미래를 좌우한다(4편) 인기글

생각의 질량(质量)이 미래를 좌우한다(4편) 이동호 '인간 존중'으로 1등 기업을 만든 허브 켈러허 회장 "직원, 주주 고객 중에서 직원이 가장 우선시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우리가 직원의 직함이나 직위에 상관없이 이들을 드높이고, 존경하고, 보살피고 보호한다…

2019-07-21
개인의 富: 중국은 어떤가? 미국 60조 7천억 달러, 일본… 인기글

개인의 富: 미국 60조 7천억 달러, 일본은 19.1억달러, 중국은 어떤가? 2019.07.16​얼마 전 New World Wealth는 2019년 버전 '글로벌 富(부)의 이민 평가 보고서' (Global Wealth Migration Review)를 발표했다. 말…

2019-07-16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5월초부터 9월초까지 산삼전초 사은전 !!
Copyright © 2006 延边聖山本草商贸有限公司 吉ICP备07004427号 住所 :延吉市北新胡同22号1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