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서울주택 매입 외국인 중 절반이 중국인

페이지 정보

백두넷 작성일 :19-11-06 22:35 조회 :30회 댓글 :0건

본문

문재인 정부와 박원순 서울시장이 상상을 초월하는 부동산규제를 쏟아붓고 있는 가운데 서울주택을 구입하는 외국인 중 절반이 중국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5년간 중국인이 매수한 서울 소재 주택(아파트 등) 수만 5000채에 육박했다. 이는 외국인이 매입한 주택 전체에서 절반에 달하는 수치다. 지난해의 경우엔 중국인 비중이 60%를 넘어섰다고 한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홍철호 자유한국당 의원이 한국감정원으로부터 지난 3일 제출받은 ‘서울시 주택매매 외국인 구·국적별 매수 현황’ 자료에 따르면 외국인은 2015년 1월부터 올 8월까지 서울 주택 1만341채를 사들였다. 이중에서 중국인이 매수한 주택은 4773채로 46.2%였다. 다음으로 미국인이 2674채(25.9%), 일본인이 185채(1.8%)를 매수했다.

 

2015년 이후 통계에서 중국인과 미국인의 격차는 점차 벌어졌다. 2016년엔 중국인이 서울 주택을 총 1046채 사들이면서 처음으로 1000건을 넘어섰다. 같은 해 미국인은 612채를 구입했다. 중국인이 미국인보다 434채를 더 매입한 것이다. 서울 주택 매수 외국인 중 중국인이 차지하는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아지는 추세임을 확인할 수 있다.

 

2017년 중국인은 총 1235채를 매수하면서 50%를 넘겼다. 중국인은 지난해에도 1151채를 사들였다. 이렇게 되자 서울 주택 매수 외국인 중에서 중국인이 차지하는 비율이 50.3%로까지 증가했다. 같은 시기 미국인은 서울 주택을 각각 619채(25.1%), 622채(27.2%)씩 매수했다.

 

이러한 격차는 올들어 더욱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올 8월까지 중국인이 619채(61.2%)를 사들이는 동안 미국인은 190채(18.8%)를 사들이는 데 그쳤다.

 

한편 중국인이 사들인 서울시 주택을 구별로 구분해 보면 구로구와 금천구, 영등포구 등에서 특히 중국인의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홍철호 의원은 “중국 자본이 유입되면서 부동산 가격에 거품이 낄 우려가 있어 실태를 제대로 살펴보고 관리해야 한다”며 “국토교통부 등 정부가 나서 시스템을 마련해, 내국인이 오히려 역차별당하는 상황이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부동산 목록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5월초부터 9월초까지 산삼전초 사은전 !!
Copyright © 2006 延边聖山本草商贸有限公司 吉ICP备07004427号 住所 :延吉市北新胡同22号1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