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중국은 지금 ‘마이크로바이옴 스킨케어’ 열풍트위터링크나우페이스북 유산균 화장품 수요 확대…기능성 확보, 현지화 마케팅 중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백두넷 | 작성일 :21-03-19 11:53|

본문

 최근 중국에서 ‘마이크로바이옴(Microbiome) 스킨케어’가 부상하면서 관련 제품인 유산균 화장품이 주목받고 있다. 마이크로바이옴이란 ‘미생물(Microbe)’과 ‘생태계(Biome)’이 합쳐진 말로 인체 내 미생물 밸런스를 조정해 피부에 부족한 영양분을 공급하는 것 외에도 피부 면역력을 키우고 상처를 회복시키는 역할을 한다. 마이크로바이옴과 유산균 화장품이 중국 화장품 산업의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 잡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 커지는 시장=중국 화장품산업은 다양한 기능성 제품이 지속적으로 출시되면서 포화상태이지만 회복, 면역 개선 등 건강 관련 키워드가 부상하면서 유산균 화장품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민텔에 따르면 ‘마이크로바이옴’ 키워드가 들어간 스킨케어 제품 수는 최근 2년간 현저히 증가해 2019년에는 전년 대비 57.4%의 성장률을 보였고 마이크로바이옴 관련 성분이 들어간 제품 수는 50.6%나 증가했다. 또한 메이리씨우싱이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 화장품 원료 중 유산균의 매출액은 253만 위안으로 1211.8%라는 폭발적인 증가율을 기록해 미백 원료, 식물성 분말 등에 이어 9위에 올랐다.

 

잇따른 제품 출시로 중국 소비자들의 관심 또한 눈에 띄게 커지고 있다. 2019년부터 2020년 7월까지 진행한 중국 내 소비자 대상 스킨케어 관련 데이터 조사에서는 마이크로바이옴 스킨케어 관련 검색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또한 스킨케어 관련 연관 검색어로 ‘리페어’, ‘발효’, ‘효소’와 ‘유산균’ 등의 단어들이 상위를 기록한 데서도 높아진 관심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코로나19 이후 피부 건강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성분과 원료에 대한 까다로워진 소비행태도 마이크로바이옴 화장품 시장 성장에 기여할 전망이다.

 

작년 9월 말 기준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 비특수용 화장품 시스템에는 유산균 관련 화장품이 국산 400여 건, 수입 40여 건이 올랐다. 이 가운데 지난해 신규 등록된 제품이 200여 건으로 전체의 절반을 차지해 2020년은 유산균 관련 스킨케어 제품 양산의 원년으로 기록될 전망이다.

 

◆ 주요 브랜드와 경쟁 동향=새로운 트렌드에 발맞춰 중국 화장품 기업들도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건강식품과 보조제를 주로 생산하는 건합그룹은 2019년 7월 영국의 프리미엄 마이크로바이옴 스킨케어 브랜드 아우렐리아프로바이오틱스킨케어를 인수해 마이크로바이옴 스킨케어 미용사업 진출을 공식 선언했다. 탕천베이지엔 등 미용 건강식품 업계도 앞 다퉈 마이크로바이옴 스킨케어 시장에 진입했으며 일본의 야쿠르트도 온라인 플랫폼 티엔마오에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관련 뷰티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마이크로바이옴 스킨케어 제품이 타오바오와 티엔마오 같은 온라인 플랫폼에서 주로 판매되는 가운데 다양한 브랜드에서 관련 상품을 출시하고 있어 경쟁이 치열한 편이다. 현지 매체 메이리씨우싱에 따르면 마이크로바이옴 관련 화장품 순위에서는 모어파슬지아, 아베끄무아 등 중국 로컬 브랜드와 일본, 영국, 한국 브랜드가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SK II, 랑콤 등 기존 대형 화장품 브랜드들도 마이크로옴 스킨케어 제품라인을 선보이고 신흥 로컬 브랜드들도 빠른 속도로 관련 제품을 내놓고 있다.

 

◆ 트렌드 정착은 미흡=마이크로바이옴 스킨케어 제품이 새롭게 부상하고 있지만 화장품 시장에서 자기 영역을 온전히 찾기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마이크로바이옴 화장품의 대표라고 할 수 있는 유산균 스킨케어를 예로 들면 기존 기능성 제품 대비 여전히 낮은 인지도가 시장 확장에 걸림돌이다.

 

중국 사회화영업연구소에 따르면 중국 화장품 소비자들은 구매결정 시 상품의 효능과 함께 브랜드 파워와 구전 마케팅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신기능 제품 출시, 입소문, 인지도 확대, 소비 확대라는 이상적인 순환 궤도에 아직까지는 진입하지 못했다고 볼 수 있다.

 

장기 수요가 유지되고 시장이 형성되려면 유산균이라는 원료에 대한 효능이 입증되고 안전성에 대해 신뢰가 형성돼야 한다. 그러나 원료로서 유산균을 이용하는 과정에서 규정과 기술적 어려움도 제약요인이 되고 있다. 중국의 화장품 안전기술규범에 따르면 화장품의 미생물에 대한 제한은 균의 총 수가 ‘≤1000CFU/g 또는 CFU/ml’이어야 하고 효모균은 ‘≤100CFU/g 또는 CFU/ml’여야 한다. 살아 있는 균인 유산균이 사용될 경우 세균도 번식하기 때문에 개체 수 조절이 기술적으로 어려워 실제 유산균을 첨가하기가 쉽지 않다. 따라서 현재 시중에서 판매되는 유산균 화장품은 실제 활균인 유산균보다는 유산균의 대사산물이나 용해물이 첨가되거나 유익균의 먹이가 되는 프리바이오틱스가 첨가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현실이 이렇다 보니 까다로운 규정을 아슬아슬하게 피해가는 제품도 적지 않다. 일부 유산균 보습 제품의 경우 유산균 발효 추출물이 주요 성분목록에 적혀 있지만 실제 함유율은 0.01% 이하의 소량에 그치거나 유산균 마스크라고 불리는 일부 제품도 실제로는 유산균 관련 성분과는 거리가 멀다.

 

중국 광저우에 소재한 팅란바이오컴퍼니의 펑관제 개발총괄 사장은 “몇 년 사이 미생물 생태학에 대한 지식의 확산으로 마이크로바이옴 스킨케어에 대한 인식이 확대됐지만 중국의 많은 화장품 개발 엔지니어와 개발자들은 아직 마이크로바이옴 스킨케어에 대해 잘 모르고 해결해야 할 기술적인 문제도 많다”면서 “전체적으로 마이크로바이옴 스킨케어와 유산균 화장품에 대한 기술적인 성숙도가 현재로서는 높지 않은 것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 진출 유의사항=중국에서 판매되는 마이크로바이옴 스킨케어 제품 중 상위 판매량을 보유한 대부분의 제품은 중국 소비자들을 겨냥해 중의학 성분인 각종 약초 추출물과 천연 추출물을 함유하고 있다. 마이크로바이옴보다는 중국 소비자들에게 비교적 익숙한 약초 성분을 어필하며 마케팅을 진행하고 있는 것. 또한 중국 소비자들은 새로운 기능성 화장품의 경우 유명 브랜드 제품 외에 신생 브랜드 제품이라도 객관적인 효능을 보유했다면 비교적 개방적 태도를 보이고 있어 신규 브랜드의 성공 가능성도 있다. KOTRA 무역관이 현지 화장품 판매시장의 분위기를 확인하기 위해 톈진 소재 B사 화장품 매장의 스킨케어 담당 판매원과 진행한 인터뷰에서도 향후 마이크로바이옴 화장품의 발전 가능성을 확인 할 수 있었다.

 

중국에서는 스킨케어 완성품뿐 아니라 유산균 원료 수요도 늘고 있다. 현지 관계자에 따르면 중국에서 마이크로바이옴 유산균 관련 원료는 최근에서야 공급되기 시작했으며 현재 바이오 관련 원료 공급업체는 글로벌 원료 기업을 제외하면 태화생기그룹, 화희생물 등 소수다. 이에 따라 원료를 기반으로 관련 현지 기업들과의 협업 가능성을 모색해볼 수 있다.

 

화장품의 경우 중국 시장 진출 전 국가약품감독관리국(www.nmpa.gov.cn)의 등록(비안)절차를 반드시 거쳐야 한다. 마이크로바이오옴 스킨케어가 일반적으로 비특수용도 화장품으로 분류됨에 따라 수출업체는 수입 비특수용도 화장품 등록관리 시스템에 등록해야 정식 수출이 가능하다. 미백, 주름 개선 등 기능성이 있는 제품은 특수용도 제품으로 분류돼 다소 절차가 복잡해질 수 있으므로 제품용도와 효과에 대한 사전 확인이 필요하다. 등록은 자료 심사, 제품 검사, 형식 심사 등 전체적으로 4개월 이상 소요되므로 충분한 시간을 가지고 서류 준비 등을 진행하는 것이 좋다.

 

마이크로바이옴 스킨케어가 기능성 제품인 점을 고려해 중국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는 마케팅, 홍보 전략을 수립하는 것도 중요하다. K-뷰티를 기반으로 중국 소비자들에게 친숙한 중의학적 요소를 가미한 마케팅을 진행하는 것도 좋은 접근법이다. 기존 상위 판매량을 보유한 제품에 대한 분석과 벤치마킹, 소비자 성향과 선호도를 면밀히 분석해 맞춤형 마케팅을 실행한다면 성공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KOTRA 톈진 무역관

정리=민유정 기자

0

중국경제동향 목록

중국경제동향 목록
‘예뻐지는 먹거리’ 찾는 중국인들… “한국산 아직 적어” K-뷰티와 K-푸드의 가장 중요한 수출시장인 중국에서 기능성 미용 식품의 소비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한국무역협회 상하이지부가 19일 발간한 ‘중국 미용 식품 시장 현황 및 시사점’에서는 중국 미용 식품 시장에서 우리 기업의 시장 진출 여지가 크다고 지적하고 있다. 수입 제품의 시장점유율이 높은 …(2021-03-19 11:59:49)
[열람중]중국은 지금 ‘마이크로바이옴 스킨케어’ 열풍트위터링크나우페이… 최근 중국에서 ‘마이크로바이옴(Microbiome) 스킨케어’가 부상하면서 관련 제품인 유산균 화장품이 주목받고 있다. 마이크로바이옴이란 ‘미생물(Microbe)’과 ‘생태계(Biome)’이 합쳐진 말로 인체 내 미생물 밸런스를 조정해 피부에 부족한 영양분을 공급하는 것 외에도 피부 면역력을 키우고 상처를 회복시키는 역…(2021-03-19 11:53:18)
中 GDP, 세계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 17% 상회…글로벌… 인기글 중국 국가통계국이 2월 28일 2020년 국민경제와 사회 발전 통계공보를 발표했다.지난해 중국 국내총생산(GDP)은 100조 위안을 돌파한 101조 6천억 위안(약 1경 7천 640조원)으로 잠정 집계됐고, GDP 성장률은 2.3%를 기록해 세계에서 유일하게 플러스 경제성장률을 달성한 주요국에 이름을 올렸다. 연평균 환율…(2021-03-03 04:12:53)
1인당 GDP 1만 달러대 지켜, 코로나 제압 '중… 인기글 중국의 1인당 평균 GDP가 2020년 1만 504달러를 기록, 코로나19 경기 침체에도 불구하고 2년 연속 1만달러를 넘어섰다.중국 국가통계국은 공보에서 2020년은 첫번째 100년 목표(2021년 공산당 창당 100년) 실현의 해로 경제 총량이 100조 위안을 돌파했고 1인당 평균 GDP가 전년에 이어 1만 달러를 넘…(2021-03-03 04:02:26)
중국 디지털위안화(인민폐)'보급 가속' 인기글 1억5000만위안 실험 방출, 중국 디지털위안화(인민폐) '보급 가속'실험 도시 적용 범위 확대 디지털 위안화 속도생활 소비 결제에서 기업 정부 사용으로 늘려 최종수정 : 2021년03월03일 09:38 중국 디지털위안화 실험 보급이 꾸준히 확대되는 가운데 2021년 1월 기준 누계로 1억 5…(2021-03-03 03:37:28)
중국 Z세대 "메이 인 차이나" 사랑...자국 브랜드 키운다 인기글 중국 Z세대 "메이 인 차이나" 사랑...자국 브랜드 키운다​후베이성 쯔구이현에서 현지 특산물 오렌지를 온라인을 통해 판매하는 행사가 라이브로 진행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중국 Z세대(Gen Z) 소비자들의 구매력 상승이 자국 브랜드의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Z세대(Gen Z)는 Generation Z의 줄임말이다.…(2021-02-18 00:08:45)
중국 ‘어디 지역’이 ‘어느 도시’가 잘 사는지를 알려주는 … 인기글 사진=차이나미디어DB 이를 알려면 ‘중국 도시별 GDP 순위’, ‘중국 지역별 GDP 총량 순위’, ‘중국 도시별 가처분 소득’순위를 보면 알 수 있다. 지난해 중국 각 도시의 국내총생산(GDP) 순위가 발표되었다. GDP가 가장 높은 ‘10대 도시’ 31일 제일재경은 각 지방정부가 발표한 데이터를 보면 지난해 GDP가 …(2021-02-12 23:35:48)
100조 위안 돌파 중국 경제 2021년엔 8% 이상 성장 인기글 중국이 2020년도 2.3% 성장률을 기록한데 이어 경제 회복 속도가 빨라지면서 2021년에는 8% 이상, 높게는 두자리수 성장을 기록할 전망이다.중국 국무원 발전연구센터 시장경제연구소 런싱저우(任興洲) 연구원은 2020년 코로나19 충격으로 1분기 6.8% 역 성장한 경제가 3분기(4.9%), 4분기(6.5%)에 가파…(2021-01-19 21:17:12)
2020년 중국 수출입 총액 32조 1600만 위안…전년比 … 인기글 14일 해관총서가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 화물무역 수출입 총액은 32조 1600만 위안(5436조 4800억원)으로 2019년 대비 1.9% 증가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 가운데 수출은 4% 증가한 17조 9300억 위안, 수입은 0.7% 하락한 14조 2300억 위안, 무역수지 흑자는 27.4% 증가…(2021-01-17 16:42:15)
2021년 中 거시경제 10대 흐름 전망 인기글 2021년 中 거시경제 10대 흐름 전망[2021-01-07, 15:12:43] 미처 대비할 새도 없이 들이닥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지난해 세계 경제는 커다란 충격에 빠졌다. WTO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해 상반기 전세계 화물 무역 규모는 전년도 동기 대비 14% 하락했다. 2020년 전년도 무역 규모…(2021-01-07 22:09:09)
화웨이 (化为) , 글로벌 5G 시장 1위… 삼성은 애플에 … 인기글 화웨이 (化爲)글로벌 5G 시장 1위… 삼성은 애플에 밀려 3위 화웨이가 지난해 세계 5G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 삼성을 큰 차이로 따돌리며 1위를 차지했다. 4일 환구시보(环球时报)는 시장조사기관 SA(Strategy Analytics)가 발표한 보고서를 인용해 지난해 화웨이가 총 7960만 대의 5G 스마트폰을 판…(2021-01-07 22:06:45)
2020년 중국 경제 10대 키워드 인기글 2020년은 21세기 들어서 중국 경제가 가장 위기에 봉착했던 한 해다. 원래 올해는 중국이 전면 소강사회(小康社会, 샤오캉사회)로 진입하는 중요한 해였다. 그러나 년초 무한에서부터 시작한 코로나19 여파로 공장 전면 가동 중단, 판매 중단으로 중국 경제가 마이너스 성장을 보이기도 했다. 중국 정부의 강력한 부양책 덕분에…(2020-12-25 15:24:20)
중국, 미국 추월 세계 최대 소비시장 된다 인기글 중국이 조만간 미국을 제치고 세계 최대의 소매 판매 시장이 될 것이라고 중국 정부 관계자가 밝혔다.베이징상바오는 29일 국가발개위 롄웨이량(連維良)부주임을 인용해 중국의 2019년 소매판매 총액이 2015년에 비해 42% 증가, 처음으로 40조 위안을 돌파했다며 이 추세로 가면 중국이 조만간 미국을 제치고 세계 최대 소매…(2020-11-30 12:07:00)
중국 각 성 소비력 순위 , 上海 1인 3만元으로 전국 1위 인기글 中 소비력, 上海 1인 3만元으로 전국 1위 식음료와 거주 관련 지출 55% 이상 23일 중신경위(中新经纬)에 따르면 2020년 1~3분기 중국 전국 31개성의 1인당 평균 지출 순위가 공개되었다. 상하이가 1인 평균 소비액 3만 위안으로 전국 1위를 차지했다. 그 위로 저장, 텐진, 광동, 장쑤, 푸젠. 충칭 7개성의…(2020-10-28 20:57:01)
IMF, 올해 전세계서 중국만 경제 상승한다 인기글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전세계에서 중국이 유일하게 플러스 경제 성장을 할 국가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14일 재신망(财新网)은 IMF가 13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를 인용해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이 마이너스 4.4%를 기록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는 앞서 지난 6월 발표한 예측보다 0.5%p 상향된 수치다.이어 오…(2020-10-28 20:46:04)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2021년 건강한 한해을 기원하는 고객감사 사은전
延边聖山本草商贸有限公司(연변성산본초상무유한공사) 전화 0433~4329139 콜센터 07048298215
Copyright © 2006 吉ICP备2020005010号 住所 :延吉市北大新城 2号楼3010
企业法人注册号(법인사업자 등록번호):222400000012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