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중국 '쓰레기 혁명', 쓰레기 '강제' 분리수거 착수

페이지 정보

관리자 작성일 :19-06-11 12:34 조회 :21회 댓글 :0건

본문

 중국 '쓰레기 혁명', 쓰레기 '강제' 분리수거 착수 

 2019.06.11

1c54d6a9507ebb1c629c1eddab5583f0_1560224

중국의 한 도시에 설치된 스마트 쓰레기 분리수거 시스템 [사진=바이두]

중국 정부가 엄격한 쓰레기 분리수거 제도 추진을 통한 '쓰레기 혁명'에 나섰다.

이제까지 중국에서는 쓰레기 분리수거가 사실상 이뤄지지 않았다. 정부가 쓰레기 분리수거를 독려해왔지만 시민의식 부족, 쓰레기 관리 문화 부재 등으로 대다수 주민들이 음식물 쓰레기를 일반 쓰레기와 섞어 버렸고, 자원으로 재활용할 수 있는 쓰레기도 일반 쓰레기와 함께 버려져 자원낭비를 초래했다.

그러나 지난 3일 시진핑 국가 주석이 나서 쓰레기 분리수거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쓰레기 관리 방법에 대한 지침을 제시하면서 중국 전역에서 쓰레기 분리수거 제도 추진 '열풍'이 불고 있다. 중국 언론들도 각 시범지역의 쓰레기 분리수거 체험 사례를 소개하고, 쓰레기 분리수거의 중요성을 강조한 기사를 대대적으로 보도하는 등 정부의 쓰레기 분리수거 방침에 적극적으로 호응하고 있다.

가장 먼저 행동에 나선 곳은 상하이(上海)시다. 상하이시는 7월 1일부터 '강제' 분리수거를 실시한다. 상하이시가 올해 1월 제정한 쓰레기 분류 관리 조례가 다음 달 1일부터 시행됨에 따라 상하이시의 쓰레기 관리 방법이 대대적으로 개편될 예정이다.

상하이시가 마련한 쓰레기 분류 관리 조례는 상하이 전체의 쓰레기 분리수거 시행을 목표로 ▲ 상가 및 식당의 음식물 쓰레기 처리 및 운반비 부과 ▲ 쓰레기통 철거 ▲ 쓰레기 지정 시간 지정 장소에 버리기 등 다양한 조치를 포함하고 있다. '강제'라는 단어가 붙여진 만큼 위반 시에는 행정처분이 뒤따르게 된다.

베이징시(北京)도 올해 안에 쓰레기 분리수거 시범구역을 지정하고, 상하이시처럼 엄격한 쓰레기 강제 분리수거 제도를 제정하기로 했다. 이 밖에 닝보(寧波), 창춘(長春), 장시(江西), 허베이(河北), 난징(南京), 허페이(合肥), 저장(浙江) 등 중국 각 지방정부도 '강제'적인 쓰레기 분리수거 방침을 마련하거나 관련 제도 시행을 준비 중이다.

중국 정부가 쓰레기 분리수거 제도를 추진하면서 '강제'라는 단어를 붙인 것에서 중국 쓰레기 문제의 심각성과 정부의 해결 의지를 읽어낼 수 있다.

쓰레기 문제에 대한 중국 정부의 해결 의지가 강하지만 쓰레기 분리수거 문화 정착까지는 중국 사회가 상당한 진통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핫이슈 목록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5월초부터 9월초까지 산삼전초 사은전 !!
Copyright © 2006 延边聖山本草商贸有限公司 吉ICP备07004427号 住所 :延吉市北新胡同22号1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