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휴가 늘릴 테니 여행 떠나’ 노동절 휴일 1일→4일, 서울 인기 여행지 재등극

페이지 정보

관리자 작성일 :19-03-27 13:21 조회 :205회 댓글 :0건

본문

‘휴가 늘릴 테니 여행 떠나’ 노동절 휴일 1일→4일, 서울 인기 여행지 재등극

휴일 늘려 소비 진작, 휴일경제 카드 다시 꺼내든 중국

‘사드 갈등’ 1위 여행지에서 10위권 밖, 다시 1위 등극

 2019.03.27

 중국 당국이 소비 진작을 위해 노동절(勞動節, 노동자의 날) 연휴를 하루에서 4일로 늘려 해외여행 상품 검색량이 평소의 5배로 폭증한 가운데, 사드사태 이후 유커(遊客) 발길이 뚝 끊겼던 서울이 다시금 인기 여행지로 부상했다.

중국 온라인 여행서비스 플랫폼 페이주(飛豬)는 “최근 국내∙국제선 항공편 예약 건수가 급증했다”며 “노동절 연휴 일정이 발표된 22일 당일 오전 10~12시 국제선 항공편 예약 건수는 150%, 국내선은 50% 증가했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는 지난 22일 당초 5월 1일 하루만 쉴 예정이던 노동절 연휴를 1일부터 4일까지 총 4일로 확대한다고 발표했다.

페이주 플랫폼 내 해외(중국 본토 외 지역) 인기 여행지는 △서울 △홍콩 △방콕 △오사카 △도쿄 순이다. 2017년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시스템) 갈등 등으로 중국인 관광객(유커, 遊客)의 1위 여행지에서 10위권 밖으로 밀려난 서울이 다시 인기 순위에 등극한 것이다.

중국 최대 온라인 여행사 씨트립(Ctrip, 攜程)은 직접적으로 한국을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해외여행 수요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측되는 만큼 주변국들이 반사이익을 누릴 것이라고 밝혔다. 

 

35dcedda766403d3c5e467fdfd175aca_1553660

페이주 플랫폼 내 해외 인기도시는 서울 등이다 [사진=바이두]

씨트립은 최근 국제 항공편 검색량이 평소 대비 5배 늘어났다며 1~4일 노동절 연휴 동안 국내외에 걸쳐 약 1억5000만 명이 여행을 떠날 것이라고 예측했다. 해외로 나가는 여행객수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지난번 춘절(음력 설)때에는 약 700만명이 해외 여행을 떠났다. 

업계 전문가들은 중국이 전년 말에 지정한 연휴일을 중간에 바꾸는 일은 매우 이례적이라며 휴일경제를 통한 소비 촉진 의지가 드러난다고 설명했다. 휴일을 늘려 소비를 촉진하는 휴일경제(Holiday Economy)는 중국 당국이 자주 내놓는 경기 부양책 가운데 하나다. 긴 휴가를 통해 여행을 유도하고 소비를 확대하려는 취지로 풀이된다. 

지난해 12월 중국 국무원(國務院)은 2019년 법정 공휴일 계획을 발표, 통상 3일 동안 연속 휴무해온 노동절을 2019년에는 당일(5월 1일)에만 쉬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미중 무역전쟁 등 여파로 경기 하강압력이 뚜렷해지면서 내수시장 확대의 필요성이 계속 강조되자 다시금 휴일경제 카드를 꺼낸 것으로 해석된다. 

최근 중국 128개 도시 8000명 네티즌을 대상으로 진행된 설문조사에 따르면 78%의 응답자가 “여행을 떠나게 하는 주요 요인은 장기 연휴”라고 답했다고 21스지징지바오다오(21世紀經濟報道)가 보도했다. 

 

한편 페이주에 따르면 가장 인기 있는 중국 국내 여행지는 상하이(上海) 충칭(重慶) 베이징(北京) 시안(西安) 청두(成都) 등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핫이슈 목록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5월초부터 9월초까지 산삼전초 사은전 !!
Copyright © 2006 延边聖山本草商贸有限公司 吉ICP备07004427号 住所 :延吉市北新胡同22号1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