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6·25 참전용사 가족들 출입국 우대 정책 실시

페이지 정보

관리자 작성일 :19-06-25 11:32 조회 :245회 댓글 :0건

본문

한국법무부(장관 박상기)는 6·25전쟁 69주기를 맞이해 유엔(UN) 참전국 용사와 그 가족 등을 위한 출입국 우대 정책을 실시한다고 24일 밝혔다. 

 

6·25 참전용사와 그 가족들은 9월부터 정부초청 방한사업을 통해 입국하는 경우 5년 유효 복수비자와 출입국우대 카드를 무료로 발급받을 수 있다. 

 

 

 

국가보훈처가 주관하는 유해 봉환식, 재방한 행사 등 정부초청 방한사업 때문에 입국하는 참전용사 등에게는 복수비자 발급 외에도 비자 발급 수수료(90달러)도 면제된다. 또 참전용사 및 그 직계자녀에 대해 전국 공항에서 이용이 가능한 출입국우대카드를 무료로 발급해 한국을 더욱 편리하게 방문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출입국우대카드 소지자는 인천공항을 비롯한 전국 공항에 설치된 '출입국 우대 심사대' 및 출입국을 위한 '전용 통로(fast-track)'를 이용해 보다 편리하고 쉽게 공항을 이용할 수 있다. 

 

올해 하반기부터는 국가보훈처 주관 6·25 유엔 참전용사 후손 장학생과 교육부 주관 정부초청장학생 프로그램을 수료한 참전국 우수인재들에 대해 취업과 체류가 자유로운 영주자격에 준하는 체류자격도 부여할 예정이다. 

 

참전국 우수인재들에게 부여되는 거주(F-2) 비자는 일반 비자에 비해 최대 5년이나 될 정도로 체류기간도 길고 자유로운 취업·학업 활동이 가능하며, 국내 취업 시 각종 신고 의무가 면제되는 준 영주자격이다.

 

거주(F-2) 비자 대상자는 6·25 유엔(UN)참전용사 후손 장학생, 정부초청장학생(400여명, 2019년 4월 기준)으로서 국가보훈처와 교육부(국립국제교육원)가 추천한 전문학사 이상 학위소지자(수료생 포함)이며, 자격 신청에 필요한 10만원의 수수료도 면제할 방침이다.

 

박 장관은 "이번 정책은 6·25 전쟁 참전용사의 고귀한 희생과 헌신에 보답하기 위하여 법무부와 외교부, 교육부 및 국가보훈처가 협업하여 최초로 수립한 종합적인 우대방안"이라며 "지한(知韓) 그룹 양성과 참전국과의 우호 증진을 통해 보훈외교의 새로운 지평을 여는 계기가 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출입국 목록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5월초부터 9월초까지 산삼전초 사은전 !!
Copyright © 2006 延边聖山本草商贸有限公司 吉ICP备07004427号 住所 :延吉市北新胡同22号1003